증언 다시 생각하기

들어가는 말

하나님은 예수님의 삶과 가르침을 인간에게 전달하시기 위해 각기 다른 배경을 가진 네 명의 인물을 택하십니다. 마태, 마가, 누가, 요한, 이 네 인물들은 출신, 나이, 직업 등 대부분의 배경이 달랐습니다. 더욱이 목표하고 있는 독자도 전혀 달랐기 때문에 같은 사건을 다루더라도 다르게 이해하고 쓰인 것들도 많이 있습니다.

물론 앞선 세 증언들 가운데는 요한의 증언과 대비되는 유사점이 있습니다. 마태, 마가, 누가의 증언은 이스라엘이 로마의 지배 아래 나라를 유지하고 있던 시절에 쓰였고, 비슷한 내용들을 공유할 뿐만 아니라 갈릴리 사역과,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에서의 사역, 그리고 예루살렘 사역, 이렇게 세 부분으로 구성해서 증언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비슷한 관점을 보입니다. 그러나 요한은 시기적으로도 로마에 의해 나라가 멸망하여 없어진 후에 쓰였고, 내용적으로도 앞선 세 복음서에 없는 내용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소와 절기를 오가며 매우 신학적인 내용을 전달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네 증언이 마치 하나의 증언처럼 서로를 완벽하게 보완한다는 점입니다. 한 분 예수님을 소개함에 있어서 네 증언들이 보여주는 다양성은 오히려 예수님의 삶과 가르침을 더욱 풍성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마태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유대인들을 향한 선물이었고, 마가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통치자들을 향한 망치였습니다. 누가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이방인들을 향한 빛이었으며, 요한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온 인류를 향한 은혜였습니다. 네 증언들이 하나가 되어 세상 모든 사람들을 향한 완성된 예수님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는 것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